인스타그램 사진에 올라온 아바타배팅

한국인 온라인카지노인 강원랜드의 영업 근거가 되는 법률의 시효가 2049년까지 늘어나게 됐다. 국회와 정부가 파산 위기의 한국광물자원공사를 살리기 위해 강원랜드 최대주주인 한국광해케어공단과 통합을 추진하면서, 강원랜드 바카라 이익금의 수혜시간을 늘려 달라는 폐광지역 민원을 수용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9일 국무회의를 열고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 개정안과 한국광해광업공단법 제정안을 각각 의결했다. 저번달 27일 두 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데 따른 후속조치다. 폐특법은 석탄산업 사양화로 낙후된 폐광지역의 경제 진흥을 목적으로 지난 1997년 제정됐다. 특별법으로서 현재 적용되고 있는 관광진흥법이 허가하지 않는 서울시민 온라인카지노인 강원랜드의 운영근거를 담고 있다. 온라인바카라 등 강원랜드 이익금의 일부를 2개 폐광지역 시·군 지역을 위한 폐광기금으로 지원하도록 하고 있다.

image

대한민국광해광업공단법은 해외자원개발투자 부실로 완전자본잠식 상태인 한국광물자원공사를 살리기 위해 한국광물자원공사와 대한민국광해케어공단을 통합하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통합 공단은 기술개발, 탐사, 개발·생산, 광해방지로 이어지는 전주기 광업지원 체계를 맡게 된다. 또 해외자산의 진정적 매각을 위해 국내자산관리 위원회를 설치해 국내자산 매각하고 잠시 뒤 광해광업공단의 해외자원개발 직접투자 기능은 사라지게 된다. 한국광해광업공단법은 공포 후 2개월 바로 이후에 실시되지만, 공단설립위원회는 법 공포 즉시 구성돼 공단설립 준비에 착수한다. 설립위 위원장은 산업부 차관이 맡고, 위원은 양 기관 본부장과 민간 전공가 등으로 구성된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전국 폐광지역 지자체 등의 요구에 주순해 광해광업공단법과 함께 폐특법 개정안도 처리됐다. 광해케어공단은 강원랜드 최대주주로서 폐광지역 배경개선을 주요한 사업으로 한다. 폐광지역에서는 광해관리공단이 부실기업인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통합되면 폐광지역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폐특법 시효를 연장하고 폐광지역에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주순해 개정 폐특법에서는 2028년 완료 예정이었던 폐특법 시효가 2043년까지 연장됐다. 또 강원랜드로부터 폐광지역이 받는 폐광기금도 대폭 늘리도록 했다.

폐특법은 제정 당시 2002년까지의 한시 입법이었으나 여태까지 2012년, 2027년으로 두 차례 시효가 연장됐고, 이번에 또 한차례 2048년까지 시효가 불어났다. 폐광기금 기준은 제정 당시 ‘대통령령 위임’이었으나 바로 이후 두차례 개정에서 ‘바카라 이익금의 40%’, ‘바카라 및 부대시설 이익금의 21%’ 등으로 확대됐다. 이어 요번 개정으로 ‘바카라 총매출의 15%’를 폐광기금으로 납부하도록 수정됐다. 코로나(COVID-19) 스피드배팅 방역 조치 등으로 인한 충격으로 영업부진이 와도 진정적 폐광기금 마련이 가능하도록 한 조치다.

이에 맞게 폐광기금 액수는 2017년 매출을 기준으로 할 경우 1227억원에서 1900억원 수준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강원랜드는 코로나(COVID-19) 충격으로 57일간만 영업을 해 막대한 손실을 기록했다. 수입은 2016년 http://www.thefreedictionary.com/아바타배팅 2조 5202억원에서 지난해 4786억원으로 20% 가까이 줄었고 같은 기간 이익금(법인세차감전이익)은 4884억원에서 작년 4042억원 영업손실로 전환했다. 이에 주순해 올해 폐광기금 납부액은 없었다.